디지털타임스

 


`사퇴 요구` 여론 속 귀국 클린스만 "아시안컵 4강, 실패 아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요르단전 완패에 사퇴 요구
“대표팀, 옳은 방향으로 성장 중” 일축
“손흥민, 계속 대표팀 주장…3월에도 합류할 것”
`사퇴 요구` 여론 속 귀국 클린스만 "아시안컵 4강, 실패 아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마친 뒤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한 축구 국가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팬들의 성토 속에 귀국했으나 사퇴 요구 여론에 대해선 일축했다.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을 마치고 카타르에서 귀국한 8일 저녁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엔 300여 명의 팬이 몰렸다

대표팀은 한국시간 7일 새벽 열린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0-2로 완패하며 탈락한 뒤 이날 돌아왔다.

2019년 아시안컵의 8강보다는 나은 성적을 기록했으나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역대 최고 수준의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 속에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을 노렸던 터라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조별리그에서 비겼던 요르단을 상대로 졸전 끝에 완패하며 결승에도 오르지 못하면서 팬들의 실망감이 더욱 커졌다.

그만큼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비판이 거세졌다. 2026 북중미 월드컵을 클린스만 감독에게 맡겨도 되느냐는 회의론도 나오기 시작했다.

이날 입국장엔 설 연휴를 맞아 출입국을 위해 공항을 드나든 길에 발걸음을 멈춘 여행객이 대다수이긴 했으나 축구 팬도 일부 눈에 띄었다.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이게 축구야!"라거나 "집에 가", "고 홈"(Go home)을 외치며 항의하는 이들도 나타났다.

'사퇴 의사가 있나. 계속 대표팀을 이끌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냐'는 인터뷰 첫 질문에 "나이스 퀘스천"(좋은 질문)이라며 웃어 보인 클린스만 감독은 "저도 여러분만큼 이번 대회 우승을 너무 하고 싶었다"고 항변했다.

"준결승전에선 요르단이 훨씬 더 좋은 팀이었고, 결승에 진출할 자격이 충분히 있었다"고 돌아본 그는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는 "요르단과의 경기 전까지 13경기 무패라는 결과도 있었고, 이번 대회에서 긍정적인 부분도 있었다"면서 "그런 것을 생각하며 코 앞으로 다가온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수 시절 독일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이자 '월드 스타'였던 클린스만 감독은 이런 패배 뒤 비판에 대해선 자연스러운 것이라는 견해를 내놨다.

그는 "축구를 통해 얻는 희로애락은 축구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16강전이나 8강전 승리 땐 많은 분이 행복해하셨을 거고, 탈락하면 여론이 달라지고 부정적인, 극단적인 발언도 나올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비판도 받아들일 줄 아는 게 지도자이자 축구인으로의 자세"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성장 과정에 있다. 지난 1년 동안 성장하면서 새로 발견한 부분도 있다. 어린 선수들을 팀에 합류시키며 북중미 월드컵을 바라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대표팀이 옳은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과도 현지에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 긍정적인 것은 물론 보완해야 하는, 안 좋은 점도 많이 얘기했다"면서 "3월 태국과의 2연전을 비롯해 앞으로 준비할 것들에 관해서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부임 이후 잦은 해외 일정으로도 비판받았던 그는 업무수행 방식은 기존대로 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월드컵 예선이 있기에 긴 시간 자리를 비울 수는 없다"면서도 "국가대표팀 감독은 출장을 비롯한 여러 업무를 프로팀 감독과는 다른 방식으로 해야 한다. 지적이 나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저의 일하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요르단전을 마치고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한 주장 손흥민에 대해선 다음 달 A매치 기간을 비롯해 향후 변함 없이 대표팀을 지킬 거라고 단언했다.

손흥민의 발언은 어느 선수도 대표팀에 한 자리를 맡아 놓은 것은 아니며, 미래를 장담할 수 없다는 취지의 '일반론' 정도로 볼 수 있었으나 그가 대표팀 은퇴를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 터였다.

이와 관련해 클린스만 감독은 "손흥민은 지금도 팀의 주장이고 리더다. 3월에도 당연히 주장으로서 대표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손흥민이 아시안컵 트로피를 한국에 들고 들어오는 꿈을 꿨을 텐데 그러지 못해서 감정적으로 힘든 순간이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제는 다른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잘 준비해서 새로운 목표를 같이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사퇴 요구` 여론 속 귀국 클린스만 "아시안컵 4강, 실패 아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사퇴 요구` 여론 속 귀국 클린스만 "아시안컵 4강, 실패 아냐"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에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사퇴 요구` 여론 속 귀국 클린스만 "아시안컵 4강, 실패 아냐"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가 끝난 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