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새로운 가치창조 기업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엔지니어링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건설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6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넥스트 HEC(Hyundai Engineering Co)'를 공개했다. '모든 사업 영역에서 위대한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의미로 슬로건 'CREATE THE GREAT'을 함께 제시했다.

유형의 가치인 건물과 시설 외에 무형의 가치인 에너지와 서비스까지 아우르면서, 최고의 품질과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나아가겠다는 의미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념식에선 우수 사원 및 현장 특별 공로자에 대한 포상과 함께 50주년 축하 기념 영상 시청,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도 있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날 홈페이지에 창립 50주년을 맞아 제작한 기념영상과 사사(社史), 웹툰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홍현성 대표는 기념사를 통해 "우리의 최종 목적지는 국내 대표 종합건설사가 아닌, 종합건설사를 초월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의 경영 패러다임을 건물이나 시설 등을 공급하는 '목적물 전달'에서 경제·인류·자연 등 우리 삶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가치 제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1974년 '현대종합기술개발'이란 사명으로 플랜트·인프라 설계 전문회사로 출발한 현대엔지니어링은 2006년부터 설계·조달·시공(EPC)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2011년 현대자동차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성장에 한층 더 속도가 붙었다. 2014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엠코'를 흡수 합병함으로써 플랜트·인프라·건축·자산관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으며,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4위를 차지했다.

1974년 29명에 불과했던 임직원 수는 현재 7000여명에 달한다.

또 설립 초기 1억1000만원 수준이던 매출은 2022년 8조80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매출은 1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새로운 가치창조 기업될 것"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가 창립 50주년 기념식 행사에서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