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운전을 발로 배웠다"…발 올리고 5톤트럭 운전한 20대男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운전을 발로 배웠다"…발 올리고 5톤트럭 운전한 20대男
두발을 사용해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대형트럭 운전자 [JTBC사건반장]



손이 아닌 발을 운전대에 올리고 고속도로를 질주한 대형 화물차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6일 JTBC 사건반장이 제보받아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문제의 해당 운전자는 고속도로로 보이는 도로를 달리면서 차량 운전대에 손이 아닌 발이 올려두고 있다. 5톤 트럭의 20대 운전자는 노래에 맞춰 손으로는 '기역니은 춤'을 추고 발로 핸들을 조절하면서 다른 발로는 경적까지 울리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이 영상은 지난 1월 한 자동차 동호회에 공유됐다. 자동차 동호회 관련 영상에 한 회원이 "운전을 못해서 발로 운전하는 줄 알았는데 역시다"라고 농담을 던지자 운전자는 "운전을 발로 배웠다"고 아무렇지 않게 답했다.


패널 변호사는 "저 때 위급한 상황이 생기면 브레이크를 어떻게 밟나? 손이 밑으로 내려가서 브레이크 밟나?"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