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흥민 울렸던 토트넘 감독 "그는 국가 영웅…끝까지 가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테코글루 감독, 9년 전 호주 사령탑으로 한국에 쓰라린 준우승 안겨
손흥민 울렸던 토트넘 감독 "그는 국가 영웅…끝까지 가길"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 손흥민 응원[EPL SNS 캡처]

호주 출신의 안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이 아시안컵 준결승 무대를 앞둔 손흥민에게 "진심으로 끝까지 가길 바란다"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3일(한국시간) EPL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손흥민에게 "국가적인 영웅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그의 뛰어난 활약에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또 "토트넘은 그동안 손흥민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한다"고 아쉬워하면서도 "호주가 8강에서 탈락한 것은 아쉽지만 손흥민은 꼭 우승했으면 좋겠다. 그가 팀에 조금 더 늦게 복귀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난 손흥민을 사랑한다"라고도 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 8강에서 호주를 2-1로 누르고 준결승에 올랐다. 손흥민이 연장 전반 13분 황희찬이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대 왼쪽에 꽂아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2015 아시안컵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호주에 1-2로 무릎을 꿇고 준우승했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호주를 꺾고 설욕에 성공했다. 9년 전 호주 대표팀 사령탑이 포스테코글루 감독이었다. 당시 손흥민은 호주를 상대로 후반 46분 천금 같은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으나 결국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한국은 오는 7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한편 토트넘은 손흥민이 아시안컵 출전차 자리를 비운 뒤 공식전 5경기에서 2승 2무 1패를 기록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