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계 셀린 송 감독, 美 아카데미상 각본상 후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36) 감독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로 영화계 최고 권위의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각본상(original screenplay) 후보에 올랐다.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3일(현지시간) 제96회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로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각본을 쓴 셀린 송 감독을 지명했다.

이 작품은 송 감독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직접 각본을 써서 연출한 영화감독 데뷔작으로,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두 남녀가 20여년 만에 미국 뉴욕에서 재회하는 이야기를 큰 줄기로, 엇갈린 운명 속에 인생과 인연의 의미를 돌아보는 과정을 그렸다.


영화의 상당 부분이 한국에서 촬영됐으며, 대부분의 대사가 한국어로 이뤄진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한국계 셀린 송 감독, 美 아카데미상 각본상 후보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이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볼룸에서 열린 '거버너스 어워즈'(Governors Awards)에 도착하고 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이 어워즈는 '명예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공로상 행사다.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