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평창올림픽 `새로운 지평` 계승…튀니지 등 9개국 25명, `강원 2024 대회` 출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평창올림픽 `새로운 지평` 계승…튀니지 등 9개국 25명, `강원 2024 대회` 출전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열리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에 평창올림픽 유산사업인 동계스포츠 저개발국·개발도상국 선수 육성사업 출신 태국, 대만, 몽골, 싱가폴, 브라질, 콜롬비아, 자메이카, 케냐, 튀니지 등 9개국 25명 선수가 출전한다.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제공

'강원 동계 청소년 올림픽(강원 2024)'이 막을 올렸다. 2018평창기념재단은 지난 1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열리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에는 평창올림픽 유산사업인 동계스포츠 저개발국·개발도상국 선수 육성사업 출신 태국, 대만, 몽골, 싱가폴, 브라질, 콜롬비아, 자메이카, 케냐, 튀니지 등 9개국 25명 선수가 출전한다고 21일 밝혔다.

동계스포츠 저개발국·개발도상국 선수 육성사업은 평창올림픽 유산을 지속계승·발전하기 위해 2020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에서 주최하고 평창기념재단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평창올림픽 유치 당시 슬로건인 'New Horizon(새로운 지평)'을 지속해서 이어나가기 위해 시작했다.

선수단은 지난해 7~8월 강원특별자치도 평창에서 1차 합동 훈련을 진행하며 심폐지구력과 근력을 향상시켰다.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강원 2024 대회 출전권 확보를 위해 7개 국제대회에 참가하며 총 31명 중 25명이 출전권을 확보했다.

태국 출신인 캠페올 아그네스(17) 선수는 지난해 10월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개최된 IBSF Omega Youth Series 여자 1인승 봅슬레이 7차, 8차 대회에서 3·4위에 입상하며 강원 2024 대회 메달의 가능성을 높였다. 봅슬레이, 스켈레톤 경기는 오는 22~23일 양일간 열린다.

이번 사업으로 처음으로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도 있다. 아프리카 튀니지의 조나던 로리미(17), 소피 고르발(15), 베야 모크라니(15) 선수가 주인공이다. 세 명의 선수는 2022년 저개발국 선수 육성사업을 통해 처음으로 동계스포츠 종목을 접했고 지난해 개발도상국 사업을 통해 봅슬레이 전문 선수로 성장했다. 조나던 선수는 "2018평창기념재단 사업을 통해 우연히 동계스포츠를 경험하고 봅슬레이 종목에 관심을 두게 되고 애착이 많이 생겼다"며 "튀니지에서 동계스포츠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는데 처음으로 튀니지를 대표해서 동계올림픽을 출전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계스포츠 저개발국·개발도상국 선수단은 봅슬레이, 스켈레톤, 루지, 쇼트트랙,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총 6개 종목에 참가 한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