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갈등봉합 나선 김범수 "사명까지 바꿀 각오로 임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내간담회서 '새로운 설계' 강조
계열사 CEO 대대적 물갈이 예고
갈등봉합 나선 김범수 "사명까지 바꿀 각오로 임할 것"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경영쇄신위원장이 11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아지트에서 열린 사내 간담회 '브라이언톡'에서 발언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김범수(사진) 카카오 창업자 겸 경영쇄신위원장이 사명부터 기업문화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주요 임원 구속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법 리스크에가 임원 간 폭로, 노동조합의 시위라는 내홍까지 맞닥뜨린 상황에서 위기를 수습하고 내부 갈등을 봉합하겠다는 의지다.

김 위원장은 11일 경기 성남 판교 아지트에서 사내 간담회 '브라이언톡'을 열고 "항해를 계속할 새로운 배의 용골을 다시 세운다는 생각으로 모든 것을 재검토하고 새롭게 설계해 나가겠다"며 "카카오라는 회사 이름까지도 바꿀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약 1시간 30분가량 열렸으며 온·오프라인을 합해 본사 임직원 2200여 명이 참가했다. 김 위원장이 임직원과의 대화에 나선 것은 2021년 2월 말 재산의 절반을 기부하기로 하고 사회문제 해결방안을 임직원들과 논의한 자리 이후 2년10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갖고 카카오를 설립해 '카카오톡'을 세상에 내놓은 지 14년이 됐다"며 "'무료로 서비스하고 돈은 어떻게 버냐'는 이야기를 듣던 카카오가 불과 몇 년 사이에 '골목상권까지 탐내며 탐욕스럽게 돈만 벌려 한다'는 비난을 받게 된 지금의 상황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갈등봉합 나선 김범수 "사명까지 바꿀 각오로 임할 것"
카카오 아지트 포레스트. 카카오 제공

김 위원장은 "기술과 자본이 없어도 모두에게 기회가 주어지는 플랫폼 기업을 만들고자 했고 이를 위해 열정과 비전을 가진 젊은 CEO(최고경영자)들에게 권한을 위임해 마음껏 기업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했다"며 "실리콘밸리의 창업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었던 이 방식이 한국에서도 작동하길 바랐고 실제로도 카카오와 카카오 계열사들은 짧은 시간에 많은 성공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성장 방정식이라고 생각했던 카카오의 문화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사실을 최근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는 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이에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의 확장 중심 자율경영 방식을 버리고 기술과 핵심 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그룹 내 거버넌스를 개편해 구심력을 강화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영어 이름 사용, 정보 공유, 수평 문화 등 기업문화도 원점에서 재검토한다.


특히 김 위원장은 내년 계열사 CEO의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하는 발언도 내놨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배, 새로운 카카오를 이끌어갈 리더십을 세워가고자 한다"며 "내년부터는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내고 쇄신의 진행 상황과 내용은 직원들에게도 공유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이 되고자 했으나 지금은 카카오가 좋은 기업인지조차 의심받고 있다"며 "카카오를 향한 기대치와 그 간극에서 발생하는 삐그덕대는 조짐을 끓는 물속의 개구리처럼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까지 이르게 된 데 대해 창업자로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카카오는 현재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과정에서 불거진 시세 조종 혐의, 스톡옵션 행사 등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 논란, 문어발식 독과점 문제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김 위원장은 "저부터도 부족한 부분에 대한 날선 질책과 새로운 카카오그룹으로의 쇄신에 대한 의견을 모두 경청하겠다"며 "모바일 시대에 사랑받았던 카카오가 AI(인공지능) 시대에도 다시 한번 국민들에게 사랑받고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에는 판교 아지트에서 제7차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경영 쇄신 방안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30일 이후 7주째 비상경영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