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K-99` 논문 첫 공개 권영완 "동의없이 논문 내려해 먼저 발표한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K-99` 논문 첫 공개 권영완 "동의없이 논문 내려해 먼저 발표한 것"
권영완 고려대 연구교수가 간담회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상온·상압 초전도체라고 주장한 'LK-99' 논문을 처음 아카이브에 올린 권영완 고려대 연구교수가 자신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권 교수는 11일 고려대에서 간담회를 갖고 "아카이브에 논문을 실은 것은 이석배 퀀텀에너지연구소 대표와 김현탁 미국 윌리엄앤드메리대 연구교수가 논의 없이 논문을 투고하려고 해서 먼저 올린 것"이라고 밝혔다.

권 교수는 올해 7월 22일 LK-99 연구결과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인 아카이브에 게재했다. 이어 같은 날 몇시간 간격으로 이 대표와 김 교수 등이 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아카이브에 발표됐다.

권 교수는 2017년부터 올해 3월까지 몸담았던 퀀텀에너지연구소에서 내부 갈등으로 인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 대표가 국내 한 학회에 LK-99 연구내용을 담은 논문을 자신의 동의 없이 실었다고 권 교수는 주장했다.

권 교수는 "이 대표가 올해 3월 한국결정성학회에 논문을 내겠다고 해서 답하지 않았는데, 동의 없이 논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후 7월 다시 한 번 이 대표가 관련 논문을 작성하고 있다며 참여 동의 여부를 묻는 메일을 보냈지만 함께 연구하지 않은 김현탁 교수가 공동저자로 들어있어 답변을 거절했다는 게 권 교수의 설명이다.


권 교수는 또한 아카이브에 논문을 올리기 전 자신의 이름으로 저명한 국제학술지 네이처와 사이언스에 각각 2021년, 2022년에 논문을 투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어리뷰 단계를 통과하지 못해 논문은 실리지 못했다.
권 교수는 고려대 연구진실성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김 교수는 '권 교수가 논문발표 우선권을 확보하기 위해 자신의 논문 투고에 대해 동의를 지연했으며, 아카이브 논문은 한국결정성학회지에 실린 논문을 중복 게재·자기 표절했고 논문 저자 표시를 부당하게 했다'며 고려대에 연구 윤리 위반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학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조사 결과 "권 교수가 김 교수의 저자 동의 요청을 고의로 지연했다고는 인정되지 않고, 한국결정성장학회지 논문은 철회를 요청한 상황이기에 중복게재라고 볼 수 없으며, 공저자 동의 없이 논문을 투고했다는 주장도 인정되지 않는다"며 "연구 윤리 규정을 위반한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난달 말 결론을 내렸다

위원회는 다만 "권 교수가 이석배 대표의 동의 없이 그를 공저자로 명시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이 대표 및 학술지와의 재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의견을 내놨다. 퀀텀에너지연구소 측은 추가 자료를 보완해 제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