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밀레이의 역술가 여동생, `북한 김여정` 판박이?…비서실장 전격 발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르헨 대통령 취임직후 규정까지 바꿔 전격 임명
역술가 여동생 카리나, 정권 2인자로 부상하나
"말레이, 정신적 지주로 여기는 여동생 의존도 절대적"
밀레이의 역술가 여동생, `북한 김여정` 판박이?…비서실장 전격 발탁
하비에르 밀레이(왼쪽) 아르헨티나 신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여동생 카리나 밀레이와 함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대통령궁에 도착하고 있다. 밀레이 대통령은 이날 취임 행사 직후 카리나를 비서실장에 전격 임명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AP=연합뉴스]

하비에르 밀레이(53)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여동생 카리나 밀레이(51)를 비서실장에 전격 발탁했다.

밀레이 대통령이 평소 '보스'라고 부를 정도로 자신의 오른팔이자 전략가, 정신적 지주로 여겨온 카리나가 정권의 핵심 실세로 급부상한 모양새다.

10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대선 과정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손'으로 선거 캠프를 쥐락펴락했던 카리나가 밀레이 정권의 2인자로 올라선 것으로 보인다.

밀레이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 직후 정부 부처 장관들을 비공개로 임명했으며, 이 과정에서 카리나를 비서실장으로 발탁됐다.

취임식부터 일정을 함께한 카리나는 밀레이 대통령이 대통령궁에 입성할 때 그의 옆자리를 지켰다.

현지 매체들은 "일정 공지 없이, 언론에 공개하지도 않은 채 장관 임명식을 진행한 건 전례 없는 일"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밀레이 대통령은 카리나를 비서실장에 앉히기 위해 규정까지 손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클라린은 "배우자를 포함한 친족을, 대통령실과 부처 등의 공직에 들일 수는 없다는 기존 규정을 대통령실에서 폐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현지 매체들조차 예상치 못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AFP 통신은 밀레이 대통령이 잘 알려지지 않은 홍보 전문가인 카리나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이라고 전했다.


밀레이 대통령은 "동생이 없었더라면 이 모든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나는 훌륭한 소통가이고, 그녀는 모든 일을 진행시켜 온 사람"이라고 말한 적도 있다.
자유주의 경제학자 출신으로 극우 성향의 정치인인 밀레이 대통령은 하원의원으로 정치에 발을 들여놓은 지 2년여 만에 대통령에 취임했다.

타로 역술가로 알려진 카리나는 독신인 밀레이 대통령의 사실상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할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았다. 극우 계열의 아웃사이더 밀레이 당선인은 기성 정치인들과 달리 전통적 의미의 측근 그룹이 두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 인해 카리나의 위상이 더욱 독보적일 것이라는 얘기다.

현지 일간 라나시온은 "밀레이를 록커 이미지로 만드는 등 선거 캠프에서 가장 중요한 마지막 판단을 하는 사람은 카리나"라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주요 일간지 중 하나인 암비토는 앞서 지난해 6월 기사에서 '밀레이 저격수'를 자처한 카를로스 마슬라톤 변호사를 인용해 카리나를 '이사벨 페론(전 대통령), 북한의 김여정'에 빗댔다.

클럽 무용수 출신인 이사벨 페론은 후안 페론 전 대통령의 셋째 부인으로, 남편의 사망 이후 정권을 승계하지만 무능한 통치로 국민적 지탄을 받고 하야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밀레이의 역술가 여동생, `북한 김여정` 판박이?…비서실장 전격 발탁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가운데)과 여동생 카리나 밀레이(왼쪽)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통령궁(카사 로사다)에서 회담에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열린 밀레이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한 뒤 연대와 지지 의사를 전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 제공, 부에노스아이레스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