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국 최초 고속도 여성전용 휴게공간 생긴다…경부선 첫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속도로 여성 운전자 대상 맞춤형 휴식 서비스 제공
휴게실·수면실·샤워실·파우더룸 등 편의시설 갖춰
1개월 시범 운영 거쳐 내녀 상반기 중 정식 오픈
전국 최초 고속도 여성전용 휴게공간 생긴다…경부선 첫선
고속도로 여성 전용 휴게공간.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제공]

고속도로 휴게소에 전국 최초로 여성 전용 휴게 공간이 생긴다.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11일 경부고속도로 옥천휴게소(부산방향)에 고속도로 이용객 중 여성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여성 ex-라운지'를 설치, 이날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적으로 약 50여 개의 'ex-화물차라운지'가 있다. 하지만, 이는 남성 운전자만 이용할 수 있어 증가하는 여성 운전자를 위한 전용 휴게공간이 필요하다는 고객 요구가 계속 제기돼 왔다.

도공 대전충남본부에선 이러한 고객 요구를 수용, 이번에 'ex-화물차라운지' 수준의 편의시설과 안심 방범설비를 갖춘 '여성 ex-라운지'를 전국 최초로 선보이게 됐다

대전충남본부 관계자는 "이번에 운영하게 될 '여성ex-라운지'는 수면실, 샤워시설, 파우더룸 등 제대로 된 편의시설을 갖춘 최초의 여성전용 휴게공간이 될 것"이라며 "고속도로 운전자의 휴식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줄이기 노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약 1개월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이용고객의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미흡한 부분을 보완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시설 개소식 및 정식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