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업부, 원전 중소·중견기업 `돈 걱정` 풀어준다...계약시 선금 30% 지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부, 원전 중소·중견기업 `돈 걱정` 풀어준다...계약시 선금 30% 지급
신한울 1(왼쪽)·2호기 외관.[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 중소·중견 기업의 '돈 걱정'을 풀어준다. 계약금액의 상당 부분을 선금으로 지급해 수주와 기성 사이의 자금난을 해결해준다는 것이다.

산업부는 10일 원전 기자재 기업의 자금난 해결을 위해 신한울 3·4 보조기기 계약체결 즉시, 총 계약금액의 30%를 선금으로 조기에 지급할 수 있도록 '선금 특례'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원전 건설사업에서 기자재 기업은 한국수력원자력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더라도, 실제 납품이 이뤄지는 연도까지 대금을 받기 어려웠다. 원전 보조기기는 계약체결 이후 첫 납품까지 통상 2~3년이 소요되는데, 현행 국가계약법령 및 하위 규정에서는 선금의 지급 시점을 공급업체가 계약을 이행(납품)하는 연도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탈원전 기간 매출이 급감한 원전 기업들이 보조기기 일감을 새로 수주하더라도, 단기적인 '돈 걱정'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 한계가 있었다. 특히, 신용·담보 한도가 소진되어 시중은행의 금융지원 혜택을 받기 어려운 중소·중견 기업들은 '착수금' 성격의 선금 조기 지급이 절실했다.

산업부는 이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과정에서 원전 생태계로 공급되는 기자재 일감에 대해 '계약 즉시' 선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선금 특례' 제도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보조기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기업에 총 계약금액의 최대 30%를 선금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세부 운영지침을 신설하고 11일부터 본격 시행한다. 한수원이 제도 시행 이전에 발주한 보조기기에 대해서도 소급해서 선금 특례가 적용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신한울 3·4 보조기기에 적용되는 선금 특례 제도 시행으로 원전 중소·중견 기업에 선금 지급이 확대된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신한울 3·4호기 자금이 1조 원 이상 집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