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끝없는 우크라의 `돈 내놔라`요구…젤렌스카 "안 주면 죽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레나 젤렌스카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이 서방 지원이 끊기면 우크라이나는 죽음의 위험에 처하게 된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BBC는 9일(현지시간) 젤렌스카 여사가 인터뷰에서 "우리는 정말 도움이 필요하다. 우리는 이 상황을 지겹게 느낄 수가 없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죽는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지치면 우리를 죽게 내버려 두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열정적으로 도우려는 의지가 사라질 수도 있다는 징후를 보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라며 "우리에겐 생명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미국에서 600여억 달러의 우크라 지원 프로그램이 의회에서 승인을 얻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BBC는 미국 상원에서 614억달러(81조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이 공화당 반대로 의회에서 제동이 걸린 다음 날 젤렌스카 여사와 인터뷰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이 연내 고갈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공화당은 더 이상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미 무기와 전비 등으로 미국은 1000억 달러 이상을 우크라이나 지원에 투입했다. 그러나 전세는 갈수록 우크라이나에 불리해지고 있다. 공화당 뿐 아니라 미국 국민들도 승산 없는 전쟁에 더는 미국인의 세금이 쓰이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지원에 합의하지 못하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선물을 주는 것이 될 것이라며 공화당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우크라이나 전세는 러시아의 승리로 기울었다고 보고 있다.

BBC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부 장관도 이번주 미국을 방문해 워싱턴 정치인들에게 우크라이나 지원 합의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 다음으로 우크라이나 지원에 적극적이었던 영국도 전세가 불리해지면서 지원을 줄이고 있는 형편이다. 김대성기자 kdsung@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