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서 화곡·강동 둔촌 등 모아타운 6곳 추가…총 7000세대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서 화곡·강동 둔촌 등 모아타운 6곳 추가…총 7000세대 공급
강서구 화곡6동 1130-7 일대 모아타운 위치도. 자료 서울시

서울 강서구 4곳과 강동구 1곳, 관악구 1곳 등 총 6곳이 모아타운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7일 제2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 소위원회를 열어 6곳의 모아타운을 지정해 총 7000세대 규모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8일 밝혔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의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로 묶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시의 소규모 정비 사업 모델이다.

이번에 모아타운 심의를 통과한 지역은 강서구 화곡동 1130-7번지 일대 등 4곳, 강동구 둔촌동 77-41번지 일대, 관악구 청룡동 1535번지 일대다.

대부분 다세대 주택 등 소형주택이 들어선 강서구 화곡동 일대의 4곳은 통합심의로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이 통과됐다. 봉제산 주변 자연경관지구에 접한 지역은 경관 보호를 위해 저층이 배치되고 화곡로 일대는 가로 활성화 시설과 중·고층형의 주택이 들어선다.


우선 강서구 화곡6동 1130-7 일대는 총 1171세대가, 강서구 화곡1동 1087 일대는 1025세대 모아주택이 조성된다. 강서구 화곡1동 354·359 일대는 모아타운이 연접한 구역으로 3509세대의 모아주택과 함께 공공청사와 공원 등이 들어선다.
강동구 둔촌동 77번지 일대는 1168세대 모아주택과 3500㎡ 공원을 신설하고 80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만든다.

관악구 청룡동 모아타운 일대는 사업 면적, 노후도 등 완화된 기준을 적용해 사업을 빠르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리계획 수립 전이라도 우선 지정하는 '모아타운 선 지정고시'를 통해 조합설립 등 사업 추진력을 높일 기반을 마련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노후 저층 주거지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도 개발이 어려운 곳이 서울 곳곳에 아직도 많다"며 "모아타운 제도를 통해 주거환경 개선 등 양질의 주택 공급이 가능한 만큼 행정적 지원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