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일·중, `콘텐츠 산업 공동 발전과 교류 확대` 공동선언문 채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일·중, `콘텐츠 산업 공동 발전과 교류 확대` 공동선언문 채택
문화체육관광부는 일본 경제산업성, 중국 문화여유부와 함께 '제16회 한·일·중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한·일·중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은 3국의 문화콘텐츠산업 현황과 정책을 공유하고 기업 간 교류를 지원하는 협의체다. 2002년부터 3국이 번갈아 행사를 열고 있으며 지난해 제주도에 이어 올해는 일본 도쿄에서 개최했다. 올해는 7~8일 이틀간 열었다.

전날 진행한 정부 간 회의에서는 '콘텐츠 분야 디지털 기술 활용에 대한 상호 교류와 협력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각국 정부 관계자와 공공기관, 협회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로 개척하는 콘텐츠 비즈니스의 세계'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고 관련 협력방안을 토론했다. 이를 토대로 3국은 문화콘텐츠산업의 공동 발전과 번영 방안을 모색하고 콘텐츠 창·제작자와 기업 간 교류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제16회 한·일·중 문화콘텐츠산업 포럼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은 '콘텐츠 도쿄 2023' 현장을 참관하고 3국의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기업 교류회를 열어 발표회와 연계망 구축 등을 진행했다. 3국 기업은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신뢰를 증진해 실질적인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윤양수 문체부 콘텐츠정책국장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콘텐츠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회의가 3국 간 문화콘텐츠 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가는 소중한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