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300억 PF대출 내줄게, 20억 줘”…증권사 전 임원 검찰 송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행사로부터 뒷돈 수십억원 갈취
“2300억 PF대출 내줄게, 20억 줘”…증권사 전 임원 검찰 송치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금융강력마약범죄수사대. <연합뉴스>

2300억원 PF를 내준다며 수수료 20억원을 받아간 메리츠증권 임원 A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A씨는 뒷돈 명목으로 수억원을 받아냈다. 오피스텔 시행사에게 2300억원 규모 PF 대출을 받게 해주겠다며 수수료로 20억원을 요구했다. 결산까지 받은 금액은 35억원. 최초 요구 금액보다 15억원 많은 액수다.

A씨는 또 다른 건축 사업에서 자신이 소유한 투자자문사를 선정해달라며 같은 회사 후배 직원 3명에게 1억원 뒷돈을 건네기도 했다. 이를 포착한 경찰은 관련자 7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배임수재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중 5000만원은 실제 건설사 개발사업팀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진다. 오피스텔 시공 사업에 참여해 달라며 대형 건설사 직원 2명에게 건낸 돈이다. 이 임원은 가짜 금융자문계약서나 용역 계약서를 만들기도 했다.
투자은행(IB) 관계자는 "A씨는 내부적으로도 구설수가 많았다. 다른 일로 업무상 규정을 위반해 퇴직 한 사람이다"고 전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