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이먼의 극강발언 "가상화폐는 범죄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상화폐의 진짜 유일한 사용처는 마약 밀매, 돈세탁, 탈세를 위한 것이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사진) 최고경영자(CEO)가 가상화폐 폐지론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최근 다시 치솟는 가상화폐 가격에 찬물을 끼얹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6일(현지 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이날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의 관련 질문에 "나는 항상 가상화폐와 비트코인 등에 대해 깊이 반대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이먼은 "(가상화폐의) 유일한 진짜 사용 사례는 범죄, 마약 밀매, 돈세탁, 탈세를 위한 것"이라면서 "만약 내가 정부였다면 금지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이먼은 그동안 가상 화폐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는 "비트코인은 크게 걱정할 만한 사기"라고 발언했다가 한 발 물러선 바 있다.

'애완용 돌'이라고 깍아내리기도 했다. 애완용 돌은 마치 돌을 살아있는 생물처럼 다루면서 관련용품까지 구매하며 반려동물처럼 대하는 행위를 비유한 것이다. 사람들이 열광하지만 (수석과 달리) 사실상 아무 가치가 없다는 것이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다른 대형은행 CEO들도 가상화폐 회사들에게도 대형 금융기관과 같은 자금세탁 방지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월가와 자주 대립각을 세워온 워런 의원도 "은행 정책에 관해서는 내가 대개 거대 은행 CEO들의 손을 잡는 일은 없지만 이(가상화폐)는 국가안보의 문제"라면서 "테러리스트, 마약 밀매꾼, 불량배 국가들이 그들의 위험한 활동에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것을 막아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론적 측면에서 비트코인 채굴의 악영향을 우려하는 연구도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과학저널 셀리포트서스테이너빌리티에 실린 논문을 인용, 올들어 비트코인 채굴에 사용된 물의 양은 약 2조2370억ℓ로 추산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뉴욕시 주민과 기업이 지난해 소비한 물 1조5255억ℓ보다 훨씬 많은 양이다. 이 논문에 따르면 미국 내 비트코인 채굴이 연간 3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물을 소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다이먼의 극강발언 "가상화폐는 범죄용"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가 6일(현지 시간) 미국 상원 은행 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신화연합


<~202312080200060350002879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