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짜고·시고·떫고·단맛 감지하는 `인공 전자혀` 나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GIST, 인간 미각 모방한 센서-딥러닝 기술
와인 6종 95% 정확도로 구분..식품, 주류 등 활용
인간의 미각을 모방해 짠맛, 신맛, 떫은맛, 단맛을 동시에 감지할 수 있는 '전자혀' 기술이 개발됐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장경인 교수 연구팀이 최지환 KAIST 교수 연구팀과 함께 인간 미각을 모방한 '인공 전자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센서와 딥러닝 기술을 통합해 맛물질과 맛세포에 포함된 맛수용체의 화학반응 결과가 전기적 신호로 변환돼 신경망을 통해 뇌에 전달된다. 뇌는 전기적 신호를 해석해 실시간으로 짠맛, 신맛, 떫은맛, 단맛 등을 정밀하게 인식할 수 있다.

그동안 전자혀는 센서에 중점을 두고 개발이 이뤄지고, 딥러닝과 연계가 부족해 맛의 정확도와 신뢰도가 낮은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각각의 맛을 감지할 수 있는 네 개의 센서를 만들고, 밀리미터 수준의 우물 구조를 센서 소자에 제작해 안정적으로 측정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맞춤형 딥러닝 알고리즘을 도입해 맛 해석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전자혀 시스템을 활용해 6종의 와인을 95% 이상의 높은 정확도로 구분하는 데 성공했다. 기존 와인 맛과 유사한 와인을 제안하는 추천시스템도 구현했다.
장경인 DGIST 교수는 "기존에 정량화하기 힘들었던 미각을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센서-딥러닝 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며 "각종 식품과 주류 개발과 화장품, 의약품 등 다양한 분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ACS 어플라이드 머터리얼즈&인터페이스(9월호)' 온라인에 게재됐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짜고·시고·떫고·단맛 감지하는 `인공 전자혀` 나왔다
DGIST가 인간의 미각을 모방해 만든 '인공 전자혀 시스템'으로, 맛 측정을 위해 액체로 도포했다.

DGI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