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필로폰 투약` 남태현, 징역 2년 구형..."엄히 처벌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마초 흡연 전력에도 범행 공모
남씨 "마약 예방에 앞장서겠다"
`필로폰 투약` 남태현, 징역 2년 구형..."엄히 처벌 필요"
가수 남태현씨가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정철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징역 2년과 추징금 5만원이 구형됐다. 사진은 상관 무. 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필로폰 매수·투약 혐의로 기소된 아이돌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29)씨에 징역 2년과 추징금 50만원을 구형했다.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정철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남씨에게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함께 재판받은 방송인 서은우(30)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과 추징금 45만원을 구형했다.

검사 측은 "피고인들은 사회적으로 알려진 사람으로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커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남태현은 경찰 단계에서, 성은우의 경우 수사 초기 단계에서 범행을 부인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는 피고인 모두 범행을 인정했다.

아울러 작년 대마초 흡연으로 기소유예된 전력이 있음에도 범행을 공모했다는 것을 지적했다.

남씨는 이날 공판에 나와 "현재 마약 재활 시설에 입소해 매일 같이 자신을 돌아보며 스스로를 다잡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잘못된 삶을 살아왔고 책임감 없이 인생을 살아왔다"며 "공인으로서 책임감을 느끼며 마약이 큰 문제가 되는 현 상황에서 어린 친구들과 많은 사람이 나와 같은 선택을 하지 않게 내 잘못을 온전히 드러내고 감히 내가 할 수 있다면 마약 예방에 앞장서겠다. 부끄러운 나날 많이 보냈지만 열심히 노력해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서씨는 "잘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 많은 분과 사회에 빚을 다 갚지 못하겠지만 더 성실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해 잘못을 책임지고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