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네치아서 中관광객들 곤돌라 뱃사공 말 무시했다가 `풍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네치아서 中관광객들 곤돌라 뱃사공 말 무시했다가 `풍덩`
이탈리아 북부 수상도시 베네치아에서 관광에 나선 중국인들이 '물에 빠진 생쥐' 꼴이 됐다. 관광객 일행이 곤돌라 뱃사공의 지시를 무시하고, 사진을 찍으려 배에서 움직이다가 모두 물에 빠진 것.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지난 2일 오후 곤돌라가 베네치아의 리오 데 라 베로나에 있는 낮은 다리 아래를 지나갈 때 벌어졌다.

곤돌라 뱃사공이 탑승객들에게 "움직이면 위험하니 가만히 있으라"고 소리쳤지만, 경치에 눈이 팔린 관광객들은 말을 듣지 않았다.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한쪽으로 쏠리자 곤돌라는 균형을 잃고 전복됐다.

그로 인해 뱃사공과 6명의 이들 일행은 모두 차가운 물 속에 빠지고 말았다.

다행히 수심이 깊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고 뱃사공과 주변 관광객들의 도움으로 모두 구조됐다.


이 사고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촬영돼 현지 소셜미디어(SNS)에서 큰 화제가 됐다. 영상에는 물에 빠진 한 여성 관광객이 지나가는 다른 곤돌라에 다급하게 올라타려는 모습이 잡혔다.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가 운영하는 코리에레 TV는 이들 관광객이 모두 중국인이라고 전했다.

곤돌라는 11세기부터 베네치아 귀족이 사용하던 교통수단이다. 얕고 좁은 베네치아 운하를 돌아다닐 수 있도록 길고 폭이 좁은 형태로 만들어졌다.

곤돌라는 탑승하면 큰 동작을 하거나 절대 일어서서는 안 된다. 곤돌라는 이탈리아어로 흔들린다는 뜻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