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보험업계, 1조 규모 기금 조성… "서민체감 상생 방안 실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10개사 CEO, 한자리
생·손보협회 중심 상생안 마련
車 보험료 3%대 인하 등 전망
보험업계, 1조 규모 기금 조성… "서민체감 상생 방안 실천"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이 6일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보험사 최고경영자(CEO)와의 간담회에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앞 줄 왼쪽부터 홍원학 삼성생명 사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김주현 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이문화 삼성화재 사장. 뒷 줄 왼쪽부터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 이영종 신한라이프 대표, 편정범 교보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정종표 DB손해보험 대표, 김중현 메리츠화재 대표,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 금융위원회 제공



보험업계가 생명·손해보험협회 중심으로 상생금융 방안 마련에 나선다. 생명·손해보험사들은 당기순이익 기준 등으로 분담해 사회공헌기금을 조성, 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상생 패키지 프로그램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6일 보험업계 상위사 10곳의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상생금융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금융당국 양대 수장은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보험 계약자가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는 점을 상생안에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보험의 근간은 보험계약자 간 '상부상조' 정신과 보험 계약자와 보험사 간 장기적인 신뢰에 있다"며 "최근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계약자들도 어려운 처지에 놓인 만큼 보험사가 신뢰받는 동행자로서 계약자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관심과 배려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복현 금감원장도 "서민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보험사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면 보험에 대한 국민적 신뢰는 더욱 두터워질 것"이라며 "보험업계 자체적인 상생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아는데, 국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내실 있는 방안이 마련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금융당국이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면서 보험사들은 서민들의 체감 효과가 클 상생안 마련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보험업계에서는 1조원대 규모의 상생 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중 은행권 다음으로 보험업의 이익 규모가 크면서 지원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은행권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 금융취약계층 대상으로 대출 이자 캐시백 등 2조원 규모의 경감 방안을 연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한화생명, 삼성생명·화재 등 각 보험사별로 상생안을 마련한 것과 달리 이번 상생안은 생·손보협회 중심으로 이뤄진다. 보험업계는 기금 출연을 통해 상생 패키지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보험료 납부유예 특약 및 취약계층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담보를 탑재한 보험 상품을 공동 개발하는 방식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자동차보험료를 최대 3%대로 내리거나 3세대 실손의료보험 요율 인상 최소화 및 1·2세대 실손보험 최대 인하 등을 포함시킬 수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원학 삼성생명 사장,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편정범 교보생명 대표, 이영종 신한라이프 대표, 윤해진 NH농협생명 대표, 이문화 삼성화재 사장, 정종표 DB손해보험 대표,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 김중현 메리츠화재 대표,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보험사 CEO들은 정부의 상생안 마련에 공감대를 표하며 보험업권 자체적인 협의를 통해 세부 방안을 마련한다고 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