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채찍과 당근`… 가격인상 자제·재료비 지원 투트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농식품부가 '채찍과 당근' 전략을 앞세워 식품·외식업계에 가격 인상 자제를 거듭 요청하고 있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6일 식당 경영주들을 만나 "식재료비 부담을 완화하고, 인력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고, 농식품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풀무원을 찾아 물가 안정을 위해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시 종로구 소재 음식 거리를 방문해 외식업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만가, 춘천닭갈비, 아우네빈대떡 등의 경영주들과 한국외식산업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외식 자영업자들은 "코로나 이후 식재료비 상승과 인력난에 따른 경영 부담에 외식 소비 위축이 겹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한 차관은 그동안 외식업계와 주기적으로 소통하며, 식재료비 부담완화 및 인력난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현장 소통을 통해 정책 체감도를 면밀히 점검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주요 원재료 42개 품목에 대해 올해 연말까지 할당관세를 적용하고 있다. 인력난 해결을 위해 방문취업(H-2) 비자를 외식업 전체로 확대하고, 재외동포의 음식점업 취업도 허용했다. 유학생의 취업시간도 주당 25시간에서 30시간으로 확대하는 한편, 내년부터 베트남과 필리핀 등 비전문취업(E-9) 인력의 음식점업 고용을 허용할 방침이다.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은 풀무원 본사를 직접 방문했다. 권 실장은 "정부는 식품기업 수출 확대·원가부담 완화 등 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테니, 식품기업도 가공식품 물가안정 등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달 28일에는 김정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관이 빙그레 충남 논산공장을 찾아 비슷한 취지로 '물가 안정 협조'를 당부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부터 28개 주요 농식품 품목의 전담자를 지정해 물가를 집중관리하고 있다. 다만 11월에도 외식과 가공식품 물가는 각각 전년 대비 4.8%와 5.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정부 `채찍과 당근`… 가격인상 자제·재료비 지원 투트랙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지난달 6일 경기 수원시 농협유통 수원점을 방문, 김장철 농축산물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