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印 "희생의지 확인" 金 "믿고 맡겨달라"… 어정쩡한 갈등 봉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기현·인요한, 19일만에 회동
印 "주류 희생 생각 변함 없어"
오늘 논의한 후 11일 종합보고
印 "희생의지 확인" 金 "믿고 맡겨달라"… 어정쩡한 갈등 봉합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주류 희생' 혁신안을 둘러싼 갈등을 일단 봉합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달 17일 이후 19일 만이다. 양측이 이처럼 회동을 통해 '주류 희생' 혁신안에 대해 일부 접점을 찾으면서 일단 파국은 피하게 됐다.

두 사람은 5분여간 공개 대화를 한 뒤 15분간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김 대표는 비공개 회동에서 인 위원장에게 "혁신위 활동으로 당이 역동적으로 가고 있다"며 "그동안 고생 많았고 남은 기간도 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박정하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대표는 인 위원장이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했던 것과 관련해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충정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충분히 공감한다"며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고 맡겨달라"고 말했다.

지도부의 향후 공천 관리 과정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한 것이다.

김 대표는 "제안한 안건들은 당의 혁신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다만 최고위에서 의결할 수 있는 사안이 있고 공관위나 선거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야 할 일이 있어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달라"고 했다.

이어 "긴 호흡으로 지켜봐 주면 혁신안을 바탕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고 이기는 국민의힘이 되겠다"며 "주셨던 어젠다가 혁신적이어서 국민들 주목을 많이 받고 있다.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과제인 만큼 어떻게 '스텝 바이 스텝' 할 것인가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인 위원장은 "혁신위는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국민 신뢰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그런 국민의 뜻을 혁신안에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고 정해용 혁신위원이 전했다.


인 위원장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책임 있는 분들의 희생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오늘 만남을 통해 김 대표의 희생·혁신 의지를 확인했다"며 "지금까지 혁신위가 절반의 성과를 만들어냈다면 나머지 절반의 성공은 당이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와 함께 "혁신위 일정은 내일 회의에서 당무 일정을 감안해 결정하겠다"며 "부디 국민의 뜻과 혁신위 제안을 총선 승리 밑거름으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 혁신안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인 위원장은 7일 혁신위 회의에서 향후 일정 등을 논의한 뒤 오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 혁신안을 종합 보고하겠다는 계획이다. 혁신위 활동을 질서 있게 종료해 당이 공관위 출범 등 본격적인 총선 모드로 전환할 수 있게 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동에 대해 "진전된 입장이 있었다"며 "기존 상황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해석하는 게 옳지 않나 본다"고 말했다. 정 혁신위원도 "오늘 만남을 통해 그동안 언론을 통해 비친 오해들을 조금 불식했다"고 평가했다.

몰론 이날 봉합은 파국을 피하기 위한 어정쩡한 임시봉합의 성격이 강하다. 언제든지 갈등이 재연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일각선 결국 혁신위가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해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