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당 신고식 치른 한동훈…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엔 "가정적 답변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정책의총서 역점사업 출입국·이민관리청 신설안 강연…여당 행사 직접참석은 처음
법무장관직 진퇴 시기, 총선 역할·출마설 질문에 "임명직 공직…제가 결정할 일 아냐"
여당 신고식 치른 한동훈…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엔 "가정적 답변 못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본청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해 '출입국 이민관리청 신설 방안'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6일 국민의힘 의원총회 참석으로 '여당 신고식'을 치렀다는 평가를 받는 상황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역할론과 출마설에 관해 '거취는 임면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에 달려있다'는 취지로 말을 아꼈다. 김건희 여사가 진보매체에서 주장한 명품 백을 수수했다는 의혹에도 "내용을 알지 못한다"고 했다.

한동훈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의원총회에 참석해 법무부 산하 출입국·이민관리청(가칭) 신설 추진 취지와 방법론 등에 대한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선 역할론 등에 관해 "저는 정무직이지만 임명직 공직자다. 제가 진퇴하는 건 제가 정하는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장관직 진퇴, 총선 역할 여부에 대해 "매일매일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특별히 보탤 이야기가 없다고 했다. 한 장관은 '여당 신고식'이란 평가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중요한 정책을 정부와 여당이 논의하는 통상적인 직무수행"이라며 "다른 장관들도 이렇게 설명한 전례가 많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 장관은 "당 측에서 전체 의원님들께 한번 설명해 드리는 게 좋겠다고 제안을 주셨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그동안 여당 정책의총 사례에서 지난 3월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노후 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강의를, 지난해 6월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반도체와 관련된 특강을 진행한 바 있다.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한 장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부인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경기도청 등을 압수수색 한 것에 반발해 정치적 비난을 한 것을 두고 "김동연 지사의 범죄혐의로 압수수색한 게 아니란 점을 우리 모두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다만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의혹에 대한 질문엔 "제가 그 내용을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언론에서도 상세한 보도가 안 나와서 잘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기자들이 '수사가 필요하다면'이란 전제로 추가로 입장을 묻자 그는 "가정을 달고 계속 물어보시면 (답하기 어렵다)"이라고 재차 선을 그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