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종석 "이재명, 이낙연·원칙과 상식 만나 도움 요청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이낙연 전 대표를 포함해 '원칙과 상식' 등 당내 이견을 가진 모든 분들을 만나 손을 내밀고 도움을 요청하고, 맨 앞 자리에 그 분들부터 모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 없는 총선을 상상할 수 없지만 이 대표만으로도 결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는 위중한 상황임을 무겁게 받아들여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가용 가능한 당 안팎의 모든 자원을 삼고초려로 모셔서 총선 총력 체제를 갖춰 달라"고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대표께도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어떤 경우에도 민주당을 외면해선 안된다"고 했다.

이어 "당이 처한 상황에 대한 문제의식과 충정을 십분 이해한다"며 "그러나 우리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 대통령과 함께 땀과 눈물로 민주당을 지켜온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낙연의 삶이 그대로 민주당의 역사임을 생각해달라. 단언컨대 분열은 필패"라며 "이낙연이 민주당을 떠나는 그런 상황이 온다면 정치가 너무도 슬프고 허망할 것"이라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최고위원을 포함한 당 지도부 동지들께도 호소드린다"며 "더 이상 친명과 비명을 가르거나 계파와 친소로 공공연히 벌어지는 대립과 분열을 용인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특히 "도를 넘는 당내 겁박과 모멸은 당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민주적 정당의 기초를 흔드는 일"이라며 "당 지도부가 이런 행태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우리가 스스로 대안 세력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면 우리는 실패를 반복할 수 있다"며 "반사 이익만으로는 전국 단위 선거에서 결코 이길 수 없다는 걸 우리는 여러 번 뼈아프게 경험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모두가 불편과 침묵을 깨고 단합과 연대의 길에 나서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글을 맺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임종석 "이재명, 이낙연·원칙과 상식 만나 도움 요청하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