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CC 세라믹소재·선박 방청도료, 15년 연속 `세계일류상품`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CC는 회사의 선박용 방청도료와 방오도료, 진공차단기용 세라믹 제품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인증하는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세계일류상품은 국내 수출산업을 주도할 대표 상품을 육성하기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부여하는 공식 인증이다. 세계 시장 점유율 5위 이내, 점유율 5% 이상, 시장 규모 연간 5000만달러 이상 또는 수출 규모 연간 500만달러 등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하는 제품에 한해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한다.

진공차단기용 세라믹 소재(VI)와 선박용 방청도료는 15년 연속, 선박용 방오도료는 13년 연속 선정이다. 15년 연속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진공차단기용 세라믹은 전류의 정상부하 개폐 및 전류사고가 발생했을 때 회로를 분리하는 진공 차단기에 사용되는 세라믹 소재로, KCC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유수의 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는 첨단 소재다. KCC는 반도체 봉지재(EMC) 등 첨단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최근 안성공장에 EMC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등 소재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세계일류상품에 15년 연속 선정된 선박용 에폭시 방청 도료 'EH2350 시리즈'는 내염수성과 내마모성이 매우 뛰어난 제품이다. 극심한 해양 부식 환경 속에서 선박의 해수 탱크, 파이프 등 철 구조물을 보호해 녹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아울러 13년 연속 선정된 방오도료 'Egis 시리즈'는 오염방지 기능이 뛰어나 장기간 운항하는 선박의 선체에 붙어 서식하는 해중 생물체로부터 선박을 보호하고 선박의 운항 효율을 증가시켜 연료를 절감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KCC의 선박용 방청·방오도료는 이미 여러 국가 선박에 적용돼 있을 뿐 아니라 최근 국내에서 개최된 국제 조선 및 해양산업전 '코마린'에서도 관심을 받은 바 있다.
KCC 관계자는 "친환경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품질을 극대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KCC 세라믹소재·선박 방청도료, 15년 연속 `세계일류상품` 선정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KCC 세라믹 소재와 선박도료 제품. KCC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