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진, CSV 포터상 3년 연속 수상…명예의 전당 등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진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제10회 CSV 포터상(Porter Prize for Excellence in CSV)' 시상식에서 '프로세스 부문'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과 조현민 사장이 참석했다.

회사는 다양한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모델을 구축해 기업과 사회가 상생할 수 있는 CSV 운영체계와 주요 활동들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회사는 2021년 처음 프로젝트 상생성 부문의 CSV 포터상을 수상한 이후 올해로 3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또 CSV 포터상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다.

CSV 포터상은 산업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 채널A가 공동주최하며 CSV 개념을 정립한 마이클 포터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2014년 처음 제정한 상이다.


회사는 CSV 프로그램인 'Love Connect'을 총 7회 진행했고, 2021년부터 매 분기 이어오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3년 연속 수상에 대해 고무적"이라며 "물류를 기반으로 친환경, 상생협력, 고객 소통을 통한 공유가치 창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진, CSV 포터상 3년 연속 수상…명예의 전당 등록
한진은 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0회 CSV포터상' 시상식에서 '프로세스 부문'을 수상했다. 사진은 노삼석(왼쪽에서 여섯번째)한진 대표이사 사장과 조현민(왼쪽에서 다섯번째) 사장을 비롯한 회사 주요 임원들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