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보톡스, 갈수록 더 자주 맞아야?...10명 중 7명 "효과 줄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술 경험이 있는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4%가 시술의 효과 감소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는 6일 그랜드 인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사용 문화 조성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조명했다. 흔히 '보톡스'로도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 주름 개선 등 미용 성형 시술에 쓰는 바이오 의약품으로, 최근에는 편두통, 다한증 등의 치료 목적으로도 많이 사용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제영 압구정오라클피부과의원 대표원장은 보툴리눔 톡신 시술 경험이 있는 국내 20~59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56%가 연 2회 이상 보툴리눔 톡신을 맞고 있었으며, 51%는 한 번에 두개 부위 이상을 시술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툴리눔 톡신 시술 효과가 떨어진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전체의 74%에 달했다. 이들이 모두 내성을 실제로 경험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전에 비해 톡신의 효과 지속 기간이 짧아지는 등 현상이 발생한 것이기에 내성을 의심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응답자 중 84%는 톡신에 대한 기본 정보를 알지 못하고 있었으며 대부분은 지인과 SNS 등 비전문적인 채널을 통해 정보를 취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로부터 내성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들었다는 환자는 전체의 26%에 그쳤다.

국내 보톡스 제조 업체가 해외와 비교해 많은 편이라 가격이 저렴하고 그에 따라 국민이 접할 기회도 많지만, 제품별 특성이나 내성 정보 등은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있다고 박 원장은 지적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톡신이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지만 개별 환자가 얼마나 자주, 어느 정도 용량을 사용하는지에 대한 정보는 수집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톡신을 치료용으로 사용할 때 장기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고, 환자가 내성이 발생한 후 병원을 옮겼을 때 정보 공유가 안되면 자주 여러 군데를 맞게 돼 빠르게 내성이 생겨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보톡스, 갈수록 더 자주 맞아야?...10명 중 7명 "효과 줄어"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가 6일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사용 문화 조성을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마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