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진공·기보·증권사, 중소벤처 탄소중립 추진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중소벤처 탄소중립(GX)을 위한 금융권 민관 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하나증권, 유진투자증권, SK증권 등 6개 증권사와 기술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참여했다.

이들은 상호 긴밀한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해 유망 기후테크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배출량 인증·거래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자발적 탄소 감축 참여를 위한 환경 조성에 나선다.

협약식 후에는 중소벤처 탄소중립(GX) 민관 협업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진행됐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유럽연합(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세계 각국이 법, 제도를 통해 탄소중립 요구를 본격화하고 있어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해 대·중견기업뿐 아니라 중소벤처기업의 참여가 긴요하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중진공·기보·증권사, 중소벤처 탄소중립 추진 협약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