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버, S&P500 편입 소식에 주가 사상 최고치 근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와이안항공은 피인수 소식에 192% 급등
차량 공유업체 우버의 주가가 4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에 편입된다는 소식에 장 중 한때 사상 최고가에 근접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S&P 다우존스는 지난 1일 우버가 실드에어를 대신해 S&P500지수에 편입된다고 발표했다.

우버는 오는 18일까지 공식적으로 S&P500지수에 편입되지는 않지만, 지수를 추적하는 인덱스 펀드 매니저들이 포트폴리오에 우버 주식을 추가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이날 우버의 주가는 2.2% 상승한 58.63달러에 마감했으나 장 초반 한때 약 5% 상승하면서 60달러를 넘어 2021년 2월 기록한 사상 최고치에 근접하기도 했다.

투자회사 오펜하이머는 우버에 대한 투자의견 '아웃퍼폼'(Outperform·시장수익률 상회)을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5달러에서 75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오펜하이머는 "우버가 S&P500지수에 편입된 후 성장과 자사주 편입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투자심리가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S&P 규정에 따르면 이 지수에 편입되려면 최근 분기와 이전 4개 분기 총수익이 흑자를 기록해야 한다.우버는 지난 3분기 매출과 순이익이 92억9000만달러와 2억21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지난 4분기 동안 10억달러 이상의 이익을 냈다. 또 시가총액이 1180억달러로, 조정 시총이 145억달러 이상이어야 한다는 기준도 충족했다.
한편 경쟁사인 미국 알래스카 항공에 19억달러에 인수된 하와이안항공은 이날 무려 192.59% 상승한 14.22달러에 마감했다. WSJ은 하와이안항공이 급등했음에도 인수가 주당 18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투자자들이 감독 당국의 승인 절차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인수기업인 알래스카 항공은 14.25%나 하락했다.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우버, S&P500 편입 소식에 주가 사상 최고치 근접
우버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