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스라엘군 "하마스 터널 입구 800여개 발견…500여개 폭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테러조직 은신처, 기반시설, 무기창고 등 파괴"
이스라엘군이 하마스 소탕을 위한 지상전 과정에서 지금까지 800여개의 지하 터널 입구를 발견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소셜미디어 엑스(X)를 통해 "10월 말 가자지구 지상전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800여개의 터널 입구를 발견했다. 이 가운데 500여개는 폭파하거나 봉쇄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터널 가운데 다수가 하마스의 전략 자산과 연결되어 있었다면서 입구를 파괴하는 동시에 공습을 통해 수백㎞ 구간을 무너뜨렸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터널 입구는 민간인 거주 구역에 있었다. 특히 학교, 유치원 등 교육기관과 이슬람사원, 운동장 인근에 있는 경우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 "이는 하마스 테러 조직이 민간인을 인간 방패로 활용하거나 테러 활동을 은폐하는 데 사용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은 이어 별도의 성명을 통해 지상군의 지시로 이뤄진 공습 횟수가 1만회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오늘까지 지상군의 요청으로 1만회의 공습이 진행됐다. 합동 공격은 공군 5620부대가 주도했다"며 "이를 통해 테러 조직의 은신처와 기반시설, 작전용 아파트, 터널 입구, 무기 창고 등을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이스라엘군 "하마스 터널 입구 800여개 발견…500여개 폭파"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최대 의료기관 알시파 병원 지하에서 발견한 하마스 터널 내부[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