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자가 선정 `올해의 차`에 아이오닉6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은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ASMW)가 주관하는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SCOTY)'에서 아이오닉 6가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총 5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총 18개 수상 부문 중 5개 부문의 상을 차지해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이 수상했다. 5개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전기차(EV)로 전동화 경쟁력도 입증했다.

아이오닉 6는 '올해의 차' 외에도 '대형 EV'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2관왕을 차지했다. 스코틀랜드 심사위원단은 아이오닉 6에 대해 "단 하나의 눈에 띄는 차"라고 극찬했다.

심사위원단은 "아이오닉 6는 매끈한 외관에서부터 스타일리시한 실내 등 뛰어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며 "디자인 외에 동급 최고의 성능, 실용성 등 모든 것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차"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또 아이오닉 6가 '최고의 대형 EV'에 선정한 배경으로 스포츠카 못지 않은 속도감에 편안함까지 두루 갖춘 차로 운전자 친화적인 기술과 낮은 유지비용을 높게 평가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과 넉넉한 실내공간, 최첨단 기술로 찬사를 받으며 '중소형 EV'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기아 EV6 GT는 '고성능 차'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고의 사후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브랜드에 수여하는 '애프터세일즈(AS)' 부문을 수상했다. 제네시스는 작년 GV70이 '중형 SUV', 2년 전엔 GV80이 '럭셔리 SUV' 부문에 오르는 등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이어갔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들은 최근 전기차의 본고장 유럽시장에서 호평 세례를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아이오닉 6는 '2024 아일랜드 올해의 차'에서 최고의 차에 주어지는 '올해의 차'에 선정됐고 영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탑기어는 현대차의 아이오닉5 N을 '올해의 차', 기아 EV9을 '올해의 패밀리카'로 각각 선정했다.

또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가 주관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 6가 미드사이즈 부문, 기아 EV9이 패밀리카 부문을 각각 수상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기자가 선정 `올해의 차`에 아이오닉6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