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스포티지, 美 충돌평가 ‘최고 안전한 차’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스포티지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이하 IIHS)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이하 TSP+) 등급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충돌 평가 기준이 더 강화됐다. 측면 충돌과 보행자 충돌 방지 평가 기준을 높이고 헤드램프 평가 기준을 더 엄격하게 적용해 우수 등급을 획득하기가 어려워졌다.

측면 충돌평가는 기존보다 차량과 충돌하는 물체가 더 무거워지고 충돌하는 속도가 빨라졌다. 충돌 물체는 이전 1497㎏에서 1896㎏로, 충돌 속도 시속 49.8㎞에서 59.5㎞로 강화돼 충격 에너지가 82% 증가했다.

여기에 보행자 충돌 방지 평가는 기존에 없던 야간 테스트가 추가됐다. 헤드램프 평가도 TSP와 TSP+ 모두 전체 트림에서 '양호함' 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특히 TSP+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측면충돌 등 4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훌륭함'을 획득해야 한다.


또 주·야간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 테스트(차량과 보행자)에서 '우수함' 이상, 전조등 평가는 차량의 전체 트림에서 '양호함' 이상 등급을 받아야 한다.
현대차그룹은 올 2월 제네시스 G90,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 텔루라이드, 8월 제네시스 브랜드의 GV60, GV70, GV70 전동화 모델, GV80, 현대차 아이오닉 6, 10월엔 제네시스 G80과 G80 전동화 모델 등 10개 모델이 강화된 평가 기준에서 TSP+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스포티지, 美 충돌평가 ‘최고 안전한 차’ 선정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스포티지, 美 충돌평가 ‘최고 안전한 차’ 선정
기아 스포티지.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