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TX, 이집트서 개발사업 착수…"중동·아프리카·유럽 진출 교두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TX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김용현 주이집트 한국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박상준 STX 대표이사와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이 '이집트 가굽항 개발 및 해운업 발전을 위한 협력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이집트 정부의 요청으로 진행됐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이집트 서부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해 해군항구인 가굽항을 상업항구로 지정했는데, 이를 계기로 STX가 가굽항 발전 계획을 맡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토대로 STX와 이집트 정부는 항구 상부 인프라 도입·활성화, 항구 터미널·컨테이너 항구 개발 ·운영, 배후단지 개발·랜드마크 항구 건설 등 세 단계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집트 정부는 특히 가굽항 지역을 경제특구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가굽항에 1단계로 곡물 수입·비축 사업과 암염 수출이 가능한 인프라를 갖춰 항구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또 2단계로는 가굽항에 터미널, 컨테이너 부두, 인프라를 건설하고 이집트 곡물 운송권을 통해 STX그린로지스는 곡물, 식물성 오일 등 이집트 화물을 운송할 벌크선 기반 해운 사업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한국과 일본에서 수입한 중고차를 재조립해서 아프리카 각국으로 수출하는 거점으로 삼을 예정이다.


마지막 3단계로는 이집트 수에즈 운하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탱커 및 컨테이너선 사업을 확대하고, 현지에 필요한 선박은 STX의 해군 함정 완전분해제품수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이집트 현지에서 건조할 수 있도록 협력해 가기로 했다.
STX 관계자는 "STX그린로지스와 STX마린서비스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앞세워 이집트 가굽항을 활용해 중동은 물론 아프리카, 유럽 진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STX, 이집트서 개발사업 착수…"중동·아프리카·유럽 진출 교두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김용현(왼쪽부터) 주이집트 한국대사,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 박상준 STX 대표이사가 '이집트 가굽항 개발 및 해운업 발전을 위한 협력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TX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