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채권 직접 투자하는 개미, 2배 늘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5워말 통계 "60대 이상·오프라인 중심 거래"
개인투자자의 채권 직접투자가 최근 2년 새 2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개인투자자가 직접 투자한 채권의 평가 잔액은 45조8000억원으로 2021년 말(23조6000억원)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주로 60대 이상 투자자(51.5%)를 중심으로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77.2%)에서 판매가 이뤄졌다.

올해 직접 투자한 채권 내역을 살펴보면, 국내채권 장외거래(83.5%)가 많았으며 해외채권 장외거래(8.3%), 국내채권 장내거래(8.2%) 등 순이었다. 그간 채권 장외거래는 자산유동화전자사채(ABSTB)의 거래 비중이 컸으나 최근 장기물·국채 위주로 거래가 증가했다.

장기물 거래 비중은 2021년 3.4%에서 올해 5월 말 기준 18.1%로, 국채 거래 비중은 같은 기간 0.6%에서 22.2%로 각각 늘어났다. 최근 채권금리 급등 및 변동성 확대, 주식시장 약세 등으로 채권 투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금감원은 개인투자자들의 채권 직접 투자가 급증함에 따라 채권 투자위험 및 거래비용 등을 명확히 이해할 수 있도 증권사 영업 관행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개선안에 따르면 증권사는 개인투자자에게 채권 판매 시 거래가격 적정성을 판단하기 위한 채권 민평금리(민간 채권 평가사들이 매긴 금리 평균)나 가격, 거래비용 등 정보를 상세히 제공해야 한다. 만기가 긴 채권일수록 채권가격이 시장금리 변동에 민감하게 변동한다는 사실도 고지해야 한다. 핵심 설명서를 통해 금리 변동에 따른 손실 발생 가능성 및 채권 중도 매도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도 안내하도록 했다.

금감원은 이를 위해 금융투자업자의 '표준투자권유준칙'을 개정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금리 변동성 확대 등에 따라 채권 투자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인투자자의 채권 투자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채권 직접 투자하는 개미, 2배 늘었다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