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물가 너무 올랐어요"… 서비스업 생산 32개월만 증가율 최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금리·고물가 영향 소비 줄어
내수 침체 본격화 우려감도
"물가 너무 올랐어요"… 서비스업 생산 32개월만 증가율 최저
3일 세종시 나성동의 한 상점가 전경. [최상현 기자]

서비스업 생산 증가 폭이 32개월 만에 가장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와 고물가로 지갑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외식과 여가 등을 중심으로 소비가 얼어붙은 영향이다. 소매판매가 6 분기 연속 줄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양호한 흐름을 보였던 서비스 소비까지 위축돼 내수 침체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서비스업 생산(불변지수)은 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에 그쳤다. 0%대 증가율은 서비스 소비가 1년 동안 거의 늘지 않았다는 의미다. 지난 2021년 2월 -0.8%를 기록한 이후 3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분기별로 보면 최근 서비스업 둔화세가 뚜렷하다. 서비스업 생산은 지난해 3분기 8.5% 증가하며 정점을 찍은 뒤 증가폭이 지난 2분기 2.3%, 3분기 1.9%로 축소됐다.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에서 부진이 심했다. 숙박·음식점업 생산은 올해 2분기 들어 2.7% 감소하면서 7개 분기 만에 마이너스 전환했고, 3분기에는 4.7% 감소했다. 앞서 2021년 4분기부터 거의 매 분기마다 두 자릿 수 증가율을 보여왔으나, 이제는 '엔데믹 특수' 마저 사라진 것이다.

도소매업도 마찬가지로 지난 2분기 1.1% 감소했고, 3분기에는 1.9% 줄었다. 역시 10개 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던 것에서 2개 분기 연속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난달 도소매업 생산은 3.7% 줄었고, 이는 2020년 8월(-6.4%)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대 낙폭이다. 지난 9월 전년 대비 4.4% 증가했던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도 10월 1.8% 증가하는데 그쳤다.

정부도 이같은 서비스업 부진을 인식하고 있다. 매달 정부가 발표하는 산업활동 동향 분석 자료를 보면, 10월 분석에서 서비스업에 대한 평가가 사라졌다.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서비스업 개선세'를 긍정적인 소비 흐름 중 하나로 강조해왔으나, 9월 들어 '완만한 개선세'로 표현을 조절하더니 10월에는 아예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이다.

소비 빙하기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고금리·고물가가 예상보다 더 길어질 거라는 관측이 잇따르면서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30일 긴축 기조가 얼마나 길어질지를 묻는 말에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인 2%로 충분히 수렴한다는 확신이 있을 때까지이고 현실적으로는 (6개월보다) 더 걸릴 것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