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머스크의 X, 이러다 망할 수도"…잇단 경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매출 90% 차지하는 광고, 잇단 머스크 리스크에 광고주 이탈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의 광고주 이탈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러다가는 X가 파산할 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X의 매출에서 광고가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데, 최근 머스크의 잇단 행보가 광고주 이탈을 가속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영국 BBC는 2일(현지시간) 최근 X 광고주 이탈 사태를 짚으면서 "지난해 머스크가 440억 달러(약 57조원)에 인수한 회사의 파산은 상상할 수 없는 것처럼 들리지만 가능한 일"이라고 보도했다.

X는 지난해 10월 머스크에 인수된 이후 혐오 표현이 증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에는 머스크가 반유대주의 음모 주장을 지지하는 글을 올리면서 상황이 더 나빠졌다. 머스크는 지난달 27일 이스라엘을 방문해 논란을 잠재우려는 시도를 하는 듯했지만 이틀 후 뉴욕타임스와 가진 대담에서 떠나간 광고주들을 거친 욕설로 비난해 문제를 악화시켰다. 현재 X를 손절하겠다고 밝힌 광고주에는 IBM, 애플,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이 포함된다.

BBC는 "지난해 X 매출에서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이 90%에 달하는 상황에서 회사의 존폐가 흔들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X의 광고매출은 지난해 약 40억 달러(약 5조2000억원)에서 올해 약 19억 달러(약 2조5000억원)로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머스크는 이런 상황에 대해 뉴욕타임스와 가진 대담 당시 "회사가 망한다면 광고 불매 운동 탓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X 인수 직후 전체 인력의 절반 이상을 해고한 만큼 더이상 허리띠를 졸라맬 여지도 찾기 힘들다. 최근 음성·영상통화 서비스를 시작하고 결제사업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핵심 사업이 흔들리는 상황을 뒤집기는 힘들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다 광고주에 대한 머스크의 공격적인 태도도 리스크를 키우고 있다.
그런데도 머스크는 오히려 공격적인 태도로 광고주와의 갈등을 키우고 있다. 뉴욕타임스 대담에서 머스크는 X에 부정적인 밥 아이거 월트디즈니 CEO를 겨냥해 "밥. 청중석에 당신이 있다면 그게 내가 느끼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인사이더 인텔리전스의 재스민 엔버그 수석 분석가는 "돈을 내는 광고주를 개인적인 감정을 담아 공개적으로 공격하는 게 좋을 게 없다는 것은 소셜미디어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알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머스크의 X, 이러다 망할 수도"…잇단 경고
사진=로이터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