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방차 20대 출동한 서울 금천구 오피스텔 불…범인 정체 알고보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방차 20대 출동한 서울 금천구 오피스텔 불…범인 정체 알고보니
고양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서울 금천구의 한 오피스텔 화재는 고양이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소방 당국이 밝혔다.

3일 오전 11시 50분께 서울 금천구 독산동 오피스텔 건물에서 고양이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건물 9층 세대 내부 전기레인지에서 시작돼 레인지 위에 있던 스티로폼 등 집기 일부를 태우고 15분 만에 꺼졌다. 소방 당국은 소방차 20대, 소방관 64명을 동원해 낮 12시 5분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불이 났을 당시 집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 당국은 전자레인지가 켜져 있던 점, 집 안에 거주자가 키우던 고양이 1마리가 있었다는 점 등을 토대로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건드려 작동시킨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10월에도 은평구 대조동 빌라에서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건드려 난 불로 약 684만원의 재산 피해가 나는 등 고양이에 의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고양이를 키우는 집에서는 화재 예방을 위해 외출 전 전기레인지를 비롯한 각종 콘센트의 전원을 차단하거나 전원 버튼에 덮개를 씌울 것을 당부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