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게 10만원짜리 회?…"항의하자 욕설이 날아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게 10만원짜리 회?…"항의하자 욕설이 날아왔다"
10만원짜리 회 한접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신용산 일대 한 횟집에서 주문한 양보다 터무니 없이 비싼 가격에 충격받았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글쓴이는 또 이에 대해 항의하자 되레 욕설까지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회 10만원 이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 1일 신용산에 있는 한 횟집에서 10만원짜리 광어와 방어 회를 주문했다. 그런데 나온 것은 달랑 회 한 접시였다.

실제 사진을 보면 방어 14점, 광어 약 20점 정도가 올라와 있다. 밑반찬도 김과 백김치, 쌈장이 전부였다고 A씨는 설명했다.

A씨는 횟집 사장에게 10만원짜리 맞는지 물었지만, 돌아온 답은 "맞다"였다고 했다. 이에 A씨 일행은 그냥 먹었지만, 옆 테이블에서는 해당 회를 두고 다툼이 벌어졌다고 했다.

A씨는 "옆 손님은 지금 나온 게 10만원이 맞냐고 너무한 거 아니냐고 따지기 시작했다"며 "그러자 사장은 (A씨 테이블을 가리키며) '저기 테이블도 그냥 먹는다'며 '젊은 XX가 싹수없이 XXXX, 그냥 환불해줄 테니 나가'라고 욕을 했다"고 했다.

횟집 사장은 손님들이 나간 뒤에도 계속 욕설하며 하나라도 먹었는지 살펴봤다고 한다.

A씨는 "회 양을 보고 충격받고, 이런 사장 응대는 처음이라 더 충격적이었기에 글을 써본다"며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대략 3~4만원 정도인 거 같은데", "5만원도 화날 거 같은데 10만원이라니" 등 반응을 보였다. 또 일부는 "사진 외에 다른 증거가 없어서 글이 진짜인지 알기 어렵다" "양쪽 이야기를 모두 들어봐야 할 거 같다" 등 주작일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