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중국·칠레·도미니카… 지구촌 곳곳에 강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중국·칠레·도미니카… 지구촌 곳곳에 강진
중국 지진대망에 공지된 윈난 지진. [중국 지진대망 갈무리]



남미 국가인 칠레 북부의 타라파카 지역에서 규모 5.7 지진이 발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유럽-지중해 지질센터(EMSC)는 타라파카 지역의 지하 103km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는 EMSC를 인용해 지진 규모를 5.8이라고 보도했으나 이후 5.7로 수정했다.

다른 중남미 국가 도미니카공화국에서도 이날 지진이 발생했다. 신화 통신에 따르면 독일지구과학연구소(GFZ)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났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남서부 윈난에서도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


2일 중국 지진대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6분께 윈난성 더훙주 망시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24.26도, 동경 98.08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0㎞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는 이날 오전 4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주택과 전기 시설이 일부 파손됐다고 전했다. 주택 144채가 지진으로 파손됐고 주민 1927명이 긴급 대피했다.

최초 지진 발생 후 규모 4.0 등 모두 세 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더훙주는 소방과 전력 담당 인력을 현장으로 파견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