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야구는 8위, 축구는 `2부 강등` …그룹 위상과 멀어지는 삼성 스포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로축구 K리그1의 '명가' 수원삼성이 K리그2(2부) 강등의 굴욕을 당했다. 1995년 구단 출범 이후 처음이다.

앞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도 지난해 보다 1계단 떨어진 8위로 시즌을 마쳤다.

한때 그룹의 위상에 걸맞게 1위가 당연시 되던 삼성의 스포츠단이 최악의 침체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수원삼성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마지막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강원FC와 0-0으로 비겼다.

최하위(승점 33)에 머물며 시즌을 마친 수원삼성은 승강 플레이오프(PO) 기회를 잡지 못하고 '다이렉트 강등'을 당했다. 다음 시즌은 K리그2에서 경쟁해야 한다.

수원삼성은 1995년 팀 창단 이래 K리그에서 4차례(1998·1999·2004·2008년), FA컵에서 5차례(2002·2009·2010·2016·2019년) 우승한 프로축구의 대표 명가다.

수원삼성의 팬덤도 K리그에서 가장 열정적이고 강력하다. 수원삼성 팬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K리그1 마지막 홈경기가 될지도 모른다", "강등만은 절대 안 된다"라며 경기를 '직관'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이날 2만4932명의 팬들이 '빅버드'를 찾아 간절한 응원을 보냈으나 강등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편 경찰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1개 중대(80~90명)를 경기장 곳곳에 배치해 인파 관리를 하고, 혹시 모를 사고 위험에 대비했다. 경찰 관계자는 "K리그1 경기장에 경찰관을 배치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올 시즌 마지막 경기인 데다가 2부 강등 여부가 걸린 기여서 많은 사람이 몰릴 것으로 보고 1개 중대를 투입하기로 한 것"이라고 했다.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야구는 8위, 축구는 `2부 강등` …그룹 위상과 멀어지는 삼성 스포츠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일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3 마지막 38라운드 수원 삼성과 강원FC 경기. 수원 뮬리치가 자신의 발리슛이 골문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