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태승 전 우리금융 회장 고문직 용퇴…"부담 안주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도 함께 용퇴
손태승 전 우리금융 회장 고문직 용퇴…"부담 안주겠다"
손태승 전 우리금융 회장

손태승 전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이 우리은행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손 전 회장 등은 "평생 몸담아온 회사와 후배들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최근 고문직 용퇴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회사들은 통상 퇴임한 최고경영자(CEO)를 고문으로 위촉해 경영에 대한 자문을 구한다.

앞서 손 전 회장과 이 전 행장은 각각 지난 3월과 7월 퇴임한 뒤 우리은행 고문으로 위촉돼 경영 자문 업무를 수행해왔다.

손 전 회장은 라임펀드 사태로 중징계를 받아 퇴진한 만큼 고문직을 유지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