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조폐공사, `조폐가 산업이 되다` 세미나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조폐공사, `조폐가 산업이 되다` 세미나 개최
성창훈 한국조폐공사 사장이 30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조폐가 산업이 되다' 세미나에서 발언하는 모습. [한국조폐공사 제공]

화폐를 만드는 기술인 '조폐'가 '산업'으로 도약한다.

한국조폐공사가 30일 서울 마포구에서 '조폐가 산업이 되다'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조폐공사는 조폐를 산업으로 육성, 국민경제에 기여하기 위해 △화폐 및 신분증의 디지털 전환 촉진 △위변조 방지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확대 △MINT 사업(기념주화, 기념메달 등) 활성화 △수출 확대(보안잉크, 면펄프)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세미나는 발제자인 이정욱 하나카드 감사가 '화폐의 미래와 조폐산업의 진로'라는 주제발표를 한 뒤 산업연구원 등 외부전문가와 공사 직원들의 열띤 토론으로 이어졌다.

토론회에서는 국내 유일의 화폐제조 기관인 조폐공사가 CBDC 제조(생성), CBDC 리테일 유통의 전자지갑 및 보안기술 적용 등 CBDC에서 역할을 찾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화폐와 신분증 제조에서 축적한 위변조 방지기술로 온·오프라인 부문에서 보안·진위 판별 기술을 상품화하는 방안을 고민했다.

기념주화를 국가 위상 제고와 수출상품으로 활용하기 위해 불리온 주화(금·은으로 만든 주화) 발행과 관련된 법적이슈를 해결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마지막으로 현재 지역단위 지역사랑상품권의 지급결제플랫폼인 'chak'을 전국단위 상품권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고, 정책수당 지급 채널로 활용을 확대하자는 논의가 이어졌다.

성창훈 조폐공사 사장은 "현재 공사는 지속성장과 쇠락의 큰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앞으로도 조폐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여 화폐수요 감소에 대응하고 조폐를 산업화 하는 전략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