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기업의 "여대 이력서 거른다"…정부, 성차별 논란에 실태조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논란
노동부에 익명신고 2800건
기업 3곳 실태조사 조사 대상
모기업의 "여대 이력서 거른다"…정부, 성차별 논란에 실태조사
구직신청서 작성하는 구직자.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여대 출신 이력서는 거른다"는 한 기업 채용 실무자의 글이 논란이 되자, 정부가 해당 기업의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다.

29일 고용노동부는 특정 기업에서 여대 출신 구직자에게 채용상 불이익을 주는 관행이 있다는 신고가 익명신고센터를 통해 나흘간 2800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에 노동부는 익명신고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곧바로 실태조사 등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한 부동산 신탁회사 소속으로 표기된 익명의 사용자가 "우리 부서만 해도 이력서 올라오면 여대는 다 걸러버린다"고 써서 큰 논란이 일었다.

이 사용자는 "내가 실무자라 서류평가 하는데 여자라고 무조건 떨구진 않는데 여대 나왔으면 그냥 자소서(자기소개서) 안 읽고 불합(격) 처리"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부의 실태조사 대상 사업장은 해당 부동산 신탁회사와 댓글 등에서 비슷한 의혹이 제기된 2곳 등 모두 3곳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익명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의 대부분은 불이익을 겪은 당사자가 아니라 블라인드 게시글을 보고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제 3자의 신고"라고 밝혔다.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은 사업주가 근로자를 모집하거나 채용할 때 남녀를 차별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한 사업장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