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 주차장서 차량 15대 `꽝꽝꽝`…차주 이틀만에 나타나 "조사받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 주차장서 차량 15대 `꽝꽝꽝`…차주 이틀만에 나타나 "조사받겠다"
29일 대구 북구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들이 파손된 채 주차돼있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께 한 차주가 차량 15대를 들이받은 후 차를 놔두고 현장을 떠났다. [연합뉴스]

지난 29일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잠적했던 50대 차주가 사고 발생 이틀째가 돼서야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30일 오전 사고 차주 A씨와 연락이 닿아 다음 달 1일 경찰 출석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음주 여부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은 사고 당일 A씨가 잠적해 음주 측정을 못 한 상황이다.

A씨는 해당 아파트 입주민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지하 주차장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피해 차량을 살펴보는 모습이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파트 관리사무소 통해서 피해 차주들에게 보험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경위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