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부서장 84% 교체 `파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굴러온 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또다시 금감원을 뒤집었다. 부서장 보직자 84%를 교체했다. 본부 전 실무 부서장을 1970년대 생으로 배치했다.

불법사금융·보험사기 등 금융범죄를 본격 전담할 민생금융 부문을 신설했다. 범정부 차원의 민생 안정을 위해 금융안정지원국도 새로 만들었다. 이를 통해 금감원은 금융사들의 '상생금융 문화' 조성에 앞장설 방침이다.

금감원은 29일 이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조직개편과 부서장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민생침해 금융범죄 척결 △금융의 사회안전망 기능 제고 △금융환경 변화에 부응한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검사체계 재정비를 통한 위기 대응능력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보호처를 피해예방 및 권익보호 체계에서 '소비자보호'와 '민생금융' 체계로 탈바꿈했다. 민생금융 부문에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 부서를 일괄 배치하고 대응 책임자를 부서장에서 부원장보로 격상했다. 민생금융국을 민생침해대응총괄국으로 확대하고,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 협의체'를 신설해 금융범죄 대응체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도록 개편했다.

아울러 금융 사회안전망 기능을 높이기 위해 기존의 포용금융실과 신용감독국을 통합했 금융안정지원국을 신설하고, 상생금융 활성화를 전담할 상생금융팀도 새롭게 만들었다.

금융소비자보호처 내 공정금융팀을 새롭게 만들어 불공정금융 관행 개선을 추진한다. 고금리 및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애로 해소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조직체계를 재설계했다.

금감원은 가상자산감독국과 조사국 등의 전담조직을 신설하며 금융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전산 및 정보유출 사고 등을 방지하기 위한 금융안전국도 새롭게 설치했다.

검사부분 체계도 대대적으로 손봤다. 상호금융국의 검사팀을 분리해 검사국을 신설하고, 중소금융부문 검사부서를 중소금융검사 1·2·3국 체계로 재정비했다.

새마을금고 감독·검사를 강화하기 위해 새마을금고 검사팀도 신설했다. 보험 영업환경 변화 및 과당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보험 검사부서 역시 보험검사 1·2·3국 체계로 정비했다.

금감원은 인적 쇄신을 통한 전면적인 체질 개선에도 나선다. 부서장 보직자 81명의 84%에 해당하는 68명을 변경했다.

성과주의에 기반을 둔 평가를 통해 주력 승진대상을 기존 '권역 공채1기'에서 '공채 2~4기 및 경력직원'으로 전환했다. 본부 전 실무 부서장을 1970년대생으로, 본부 부서장 신규 승진자(15명)를 1971~1975년생으로 구성해 세대교체를 완성했다.

금감원은 최초로 업무성과가 뛰어난 3급 시니어 팀장을 본부 부서장으로 전격 발탁·배치했다. 공보실 이행정 국장과 국제업무국 박시문 국장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인사에 최초로 여성 해외사무소장이 나왔다. 런던사무소에 박정은 해외사무소장으로, 해외사무소장 직위에 대해 공모제를 도입하고 능력 위주로 선발한 결과였다.

금감원은 이번 인사에 대해 "조직개편을 통해 제시된 청사진을 속도감 있게 구현할 수 있는 인재를 선별해 적재적소에 배치했다"며 "조직문화에 '성과주의'가 뿌리내릴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금감원 부서장 84% 교체 `파격`
이복현 금감원장. [사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