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부동산분석학회, HUG와 상업용 부동산 진단 세미나 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부동산분석학회, HUG와 상업용 부동산 진단 세미나 연다
<한국부동산분석학회 제공>

한국부동산분석학회는 다음 달 1일 건국대 해봉부동산학관에서 '2023년 하반기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공동으로 주최된다. 주제는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전망과 분석'이다.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외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현황과 전망, 이에 따른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양한 기관의 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하는 협력의 장이 될 것으로 학회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총 13개 세션으로 구성돼 심도 있는 발제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정책세미나 발표에는 대신증권 배상영 팀장 (주제: 미국 부동산 시장, 오피스 신화는 지나간 역사가 되나)을 비롯해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정진우 팀장 (주제: 상업용 부동산 시장 현황 및 전망), 주택도시보증공사 홍광우 연구위원 (주제: 지자체 역세권 도시정비사업 재원조달방안 및 정책적 시사점) 등이 주제 발제자로 나선다.


건국대학교 이현석 교수가 좌장을 맡는 정책세미나 종합토론은 젠스타메이트 김규진 센터장 ·KB증권 김미숙 연구위원·수원대학교 민성훈 교수·명지전문대학교 양승철 교수·수원시정연구원 최석환 연구위원 등이 참여한다.
신종칠 한국부동산분석학회 회장은 "최근 심화되고 있는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많은 우려를 낳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면밀한 진단과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 이라며 "학계와 공공기관, 업계의 많은 전문가들이 참석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