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복현, 운용사 CEO 만나 "책임있는 의결권 행사·리스크 관리 강화" 당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복현, 운용사 CEO 만나 "책임있는 의결권 행사·리스크 관리 강화" 당부
29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앞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하연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23개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신뢰 회복과 책임있는 의결권 행사, 리스크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월 올해 첫 간담회에서 의결권 행사 등 현안을 논의한 이후 9개월여 만에 열렸다. 개선 결과를 공유하고 금융환경 변화에 맞춘 자산운용산업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복현 원장은 "국내 자산운용 산업의 빠른 성장세 이면에는 사모·대체펀드 위주의 편중 심화와 일부 자산운용사의 잘못된 영업행태에 따른 투자자 피해가 잇따르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수익률 몇 퍼센트(%)를 잃는 것은 펀드 하나를 잃겠지만 투명성을 잃으면 회사 자체를 잃을 수도 있다'는 준엄한 마음가짐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또 "기업의 건전한 지배구조 형성과 주주가치 제고를 우선하는 시장문화 조성을 위해 기관투자자 역할이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며 책임있는 의결권 행사를 주문했다.

해외대체투자펀드 부실 우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원장은 "해외대체투자펀드의 적극적인 사후관리와 충실한 투자금 회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부실이 반복되지 않도록 투자 단계별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펀드 성과가 투자자에게 투명하게 공시될 수 있도록 공정한 가치 평가에도 힘쓸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펀드시장의 불건전·불법행위에 대한 지속적 단속과 부실 회사 적시 퇴출을 통해 자질 있는 회사 위주의 경쟁적 시장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판매·운용사간 불균형 구조를 개선하고 여러 유관기관의 펀드정보를 원스톱(One-stop) 통합·관리해 펀드정보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은 "선진 자본시장이 되기 위해서는 시장의 투명성도 중요하지만 투자자의 장기 정착이 필수적"이라며 제도적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연금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서 협회장은 "원금 보장형 상품에서 투자로 넘어서 국민이 스스로 안정된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운용사는 연금 상품이 안정된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운용사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금융당국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이 원장은 지난 2월 자산운용사 CEO 간담회 개최 이후 진행 경과를 공유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10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펀드에 대한 강화된 공시기준을 마련하고 의결권 가이드라인에 대한 개정을 완료했다.

의결권 가이드라인에는 각론(사례별 지침)에 앞서 '일반원칙'으로서 의결권 행사 및 공시 관련 정책, 의사결정 체계 및 절차 등 내부통제에 관한 모범기준이 제시됐다. 실무중심으로 편제를 개편하고, 법령과 다른 판단기준을 제시하는 사항에 대해선 관련 법령을 부기해 판단 근거를 제공했다. 사례도 현행화했다.

또한 업계 건의사항을 반영해 그간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했던 해외직접투자 신고의무를 완화했다. 역외금융회사(SPC) 투자 및 해외지사 설치시 사전신고 의무를 사후보고로 전환하고 출자요청(Capital Call) 방식 역외금융투자회사 투자에 대한 특례도 신설됐다.

지난 10월 말 기준 국내 자산운용사가 운용하는 펀드 규모는 930조8000억원이다. 최근 5년간 펀드 규모는 매년 10% 이상 증가했고 회사 수도 2배 가까이 늘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