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천도 서울편입 논의…오세훈-신계용 시장 만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포·구리·고양 이어 네 번째 지자체장 면담
과천도 서울편입 논의…오세훈-신계용 시장 만났다
29일 오세훈(오른쪽) 서울시장과 신계용 과천시장이 서울 편입 논의를 위한 면담을 진행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시장이 29일 신계용 과천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에 대한 과천시의 공식 입장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김포시와 구리시, 고양시에 이은 네 번째 경기도 지자체장과의 회동이다. 오 시장은 이날 "과천시는 서울 서초구, 관악구와 맞닿아 있고 전체 출퇴근 인구의 약 40%가 서울로 출퇴근하고 있는 도시"라며 서울 편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 시장도 과거 논의됐던 안양, 의왕, 군포와의 통합보다 서울 편입의 효과가 더 높을 것이라며 편입 논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신 시장은 "당장은 아니더라도 행정구역 개편이 추진된다면 종속변수가 아닌 독립변수로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때 서울시 편입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과천시와 과천시민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도로 문제나 과천 주암지구의 빠른 입주 등에 대해 서울시에 협조 요청을 드리고자 오늘 방문을 하게 됐다"고 했다.


서울시는 편입 논의가 이뤄진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양 도시의 기본 현황과 편입 관련 쟁점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생활권과 행정구역간 불일치' 해소에 초점을 맞춰 메가시티 논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단순히 행정구역에만 집착할 것이 아니라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가 시민에게 끼쳐온 불편을 해소하는데 집중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의견과 요구사항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