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위14·신림미성` 정비사업 건축심의 통과…3000여세대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위14·신림미성` 정비사업 건축심의 통과…3000여세대 공급
장위14구역 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난 28일 열린 '제21차 건축위원회'에서 장위14재정비 촉진구역 재개발, 신림동 미성아파트 재건축, 화양동489번지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사업 3건의 건축심의가 통과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심의 통과로 3곳에는 공공주택 555세대, 분양주택 3006세대 등 총 3561세대의 공동주택이 공급된다.

성북구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은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 인근에 위치한 곳이다. 지하 7층~지상 25층, 31개동, 2469세대(공공 439세대)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지역주민과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시설, 월곡산 연계 녹지축 계획 등이 반영됐다.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 관악구 신림동 미성아파트 주택정비형 재건축사업을 통해서는 최고 29층, 아파트 500세대(공공 61세대)가 조성된다. 건축위원회는 단지 내에 어린이집, 경로당, 돌봄센터 등 공동시설을 건축할 수 있도록 했다.


화양동 489번지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사업은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인근에 592세대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다. 공공주택 55세대가 포함됐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재개발, 재건축 사업 등을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주택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