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김준우 회동…"민주·정의, 尹 정권에 맞서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 진보된 세상 만드는 일에 함께할 길이 열려있다"
정의당, 李에 선거제 개혁도 촉구
이재명-김준우 회동…"민주·정의, 尹 정권에 맞서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김준우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양당의 정치적 뜻이 같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 비대위원장을 만나 "민주당과 정의당의 과제인 더 나은 세상, 진보된 세상을 만드는 일에 함께할 길이 언제나 열려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의당이 비대위 체제로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는데 성공적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의당이나 민주당이나 지향하는 바는, 같은 정치적 대리인으로서 국민이 원하는 바를 이뤄나가는 데에 이견이 없을 것"이라며 "다만 목표에 이르는 과정이나 수단, 방법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국민 선택의 다양성에 대한 본질은 같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통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많은 영역에서 협력이 만들어지길 바라고 정의당이 더 나은 방향으로 신속하게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통상적으로 일찍 찾아뵀어야 했는데 노란봉투법의 거부권에 대한 투쟁을 열심히 하고 진보정당들과 선거연합정당을 추진하고 있어 늦어졌다"며 "노란봉투법은 국회 본회의 통과라는 소기의 성과를 이뤘다. 문제는 대통령 거부권 행사 시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책 연대 공조가 입법 물거품 위기를 맞이했다. 두 당이 끝까지 함께 싸웠으면 한다"며 "양당은 다른 점도 많지만 민생현안 등 윤석열 정권과 맞서 정책과 입법 연대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제3, 4, 5의 선택이 가능한 다당제 선거제도를 개혁하겠다고 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선거제 개혁에서도 병립형 퇴행을 막는 유의미한 선택을 해 달라"고 연동형 비례제 강화를 촉구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